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GS건설·현대건설·대림산업, 한남3구역 조합에 입찰제안서 제출

조은비 기자

goodrain@

기사입력 : 2019-10-18 14:59 최종수정 : 2019-10-20 20:04

[한국금융신문 조은비 기자]
'강북 재건축 최대어' 한남3구역에 건설기업 빅3가 모두 뛰어들었다. GS건설, 현대건설, 대림산업이다.

한남3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은 18일 오후 2시 시공사 최종 입찰을 마감했다.

확인 결과, GS건설·현대건설·대림산업이 조합 측에 입찰제안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재개발 단지는 총 사업비 7조, 건설 세대수 5800여가구, 백화점 매장과 복합상가시설 입점이 예정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시공사 선정은 오는 12월 과반득표자로 한다.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 임병용 GS건설 대표이사 CEO, 배원복 대림산업 건설사업부 대표이사. 사진=현대건설, GS건설, 대림산업

이미지 확대보기


조은비 기자 goodra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