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설리 빈소, 이니셜 보도한 기자에 분노한 대중 "단독에 눈이 멀어 그런 기사 쓰지 않길"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10-15 01:59

설리 빈소 보도한 기자 맹비난 (사진: 설리 인스타그램)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설리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비공개 예정이었던 빈소가 이니셜 보도돼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설리의 유가족이 조용하게 장례를 치르길 원한다. 이에 빈소 및 발인 등 모든 장례 절차를 취재진에게 비공개로 진행하고자 한다.

유족 측에 따라 모든 장례 절차가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이날 자정을 앞둔 밤 11시 30분께 한 매체 소속의 기자가 장례식이 엄수되는 병원명을 추정 가능케 하는 이니셜을 언급하는 보도를 내놨다.

이를 두고 온라인 상에서는 "빈소 공개한 기사 당장 내려라", "간곡히 비공개 원한다고 해놨는데 바로 몇 분 뒤에 그 장소를 다른 기사에 올려버리나", "가족들과 지인들이 편안하게 장례를 치를 수 있게 배려하는 게 맞는 것 같다", "단독에 눈이 멀어 앞으론 그런 기사 쓰지 않길" 등의 분노를 쏟아냈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