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19 국감] 윤석헌 금감원장 “금감원, 금융위로부터 예산·인사 독립 필요”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19-10-08 17:13 최종수정 : 2019-10-08 18:24

윤석헌 금감원장./사진=금융감독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중장기적으로 금융위원회로부터 예산·인사 독립성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8일 국회에서 열린 금감원 국정감사에서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추후 금감원의 예산 및 인사를 금융위로부터 독립해야 한다는 말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지상욱 의원은 “현재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위원회에서는 검찰청 예산을 법무부로부터 독립시키는 것에 관한 진정성 있는 논의가 진행 중”이라며 “추후 감독원의 예산 및 인사 등도 금융위로부터 독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윤 원장은 “검토를 해봐야 하겠지만 그렇게 하는 것이 중장기적으로 맞는 방향이라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지 의원은 아울러 최근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 관련해 금감원이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에 합동검사를 나갔을 때 하나은행 측이 불성실한 태도로 검사에 임한 점을 지적했다.

지 의원은 “성실하게 검사를 받은 우리은행과 달리 하나은행은 불성실한 태도로 검사에 임했으며, 고의적으로 자료를 삭제 하는 등 검사 방해까지 했다”며 “향후 사전 공모의혹과 조직적 증거 인멸을 철저하게 검사해 보고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이에 대해 “(하나은행 측 행위에 대해)전해 들었다”며 “하나은행이 검사 초기에 삭제된 자료를 복구해 하나은행의 DLF 관련 통계나 대책자료 등을 모두 포함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이어 금감원이 디지털포렌식 작업을 자체적으로 하지 못하고 금융 보안원을 동원해 실시한 점을 지적한 지상욱 의원에 대해 “잘못됐다는 말씀에 동의한다”며 “중장기적으로 금감원이 직접 포렌식 작업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