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19 국감] 이태규 의원 “대부계열 저축은행 가계대출금리 20.4%…서민금융 취지 무색”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9-10-07 11:34

△자료=이태규 의원실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대부업체 계열 저축은행이 은행, 기업 등의 저축은행에 비해 평균 가계대출금리가 최대 11%p나 높아 사실상 ‘서민금융 지원’이라는 본분을 상실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을 통해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대부업체가 소유한 저축은행이 다른 저축은행보다 대출금리가 높고 고금리 비중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저축은행 소유구조별 가계대출 현황을 살펴보면, 대부계열 저축은행의 평균 가계대출 금리는 20.4%로 나타났다. 은행계열 저축은행 가계대출 금리는 9.2%, 일반기업 저축은행은 11.3%, 개인소유 저축은행은 15.9%로 나타난 것에 비해 현저히 높은 수치다.

대부계열 저축은행은 가계신용대출 금리 역시 22.6%로 전체 저축은행 평균인 20.2%보다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은행계열 저축은행의 신용대출 금리는 16.7%, 일반기업 저축은행은 18.8%, 개인소유 저축은행은 19.4% 순으로 나타났다.

예대금리차 역시 저축은행의 평균이 7.9%p인 것에 비해, 대부계열 저축은행은 13.4%p로 높았다.

이태규 의원은 "대부계열 저축은행이 서민금융 지원이라는 저축은행의 본연의 목적에서 벗어나 사실상 대부업체 영업방식에서 벗어나고 있지 못하다면 구조적 문제를 살펴보고 개선방안을 찾아야 한다"며 "고금리 이자놀이 행태로 인한 이자부담은 고스란히 서민들이 떠안고 있는 현실을 감안할 때 감독당국의 철저한 감시감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