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은성수 금융위원장 "정부, 인터넷전문은행 의지 강하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9-23 16:59

23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열린 'P2P금융 제정법 취지에 맞는 소비자 보호와 산업 육성의 방향성은?' 토론회에서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 사진= 금융위원회(2019.09.23)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제3 인터넷전문은행 인가에 대한 정부의 의지를 전했다.

은성수 위원장은 23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리 P2P금융 법제화 관련 토론회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인터넷전문은행에 대한 정부 의지가 강한 만큼 적극적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오는 10월 10일부터 10월 15일까지 신규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 접수를 받을 예정이다.

이에 앞서 신청 희망기업에 대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종합 컨설팅을 지원하며 힘을 보탠다.

또 최근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F·DLS) 사태로 촉발된 은행의 고위험 상품 판매 적정성에 대해서는 종합 검토 의견을 밝혔다. 은성수 위원장은 "금지하는 것은 쉬운 방법인데, 밖에 나가지 않으면 사고는 나지 않는 식"이라며 "여러 의견을 들어보고 안전장치 마련도 검토해 보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접수 1주일만에 공급계획 20조원을 돌파한 제2 안심전환대출(서민형 안심전환대출)과 관련해서도 은성수 위원장은 "20조원을 넘으면서 부자들을 위한 상품이라는 비판은 희석됐지만 신청하고도 떨어지는 분들에 대한 숙제가 남아 있다"며 "신청 마감이 이뤄지면 앞으로 정책 방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