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원화 강세 속도 조절 나설 듯 …다음 주 원·달러 환율 1190원~1200원 예상” - NH투자증권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19-09-20 08:33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NH투자증권은 당분간 글로벌 달러 강세 압력이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최근 나타났던 원화 강세도 속도 조절에 나설 것이라고 20일 전망했다. 다음 주 원·달러 환율 예상 밴드로는 1190원~1200원을 제시했다.

권아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미·중 무역분쟁 긴장 완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및 유럽중앙은행(ECB)의 완화적 기대감에 신흥국 통화에 우호적인 분위기가 형성돼왔다”며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예상대로 금리는 인하했으나 뚜렷한 추가 완화 시그널은 없었다”고 말했다.

9월 FOMC가 환율 측면에서 방향성이 바뀔 만한 이벤트는 아니었다는 평가다.

권 연구원은 “앞서 ECB가 9개월 만에 자산매입 재개를 발표하는 등 적극적인 완화 기조를 내비친 반면 연준은 추가 완화 가능성을 열어두되 뚜렷한 시그널을 제시하지 않았다”며 “단기적으로 달러화는 강보합 수준을 이어갈 가능성이 크며 향후 경제지표 부진 시 연준의 완화 기대감 부각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권 연구원은 “글로벌 달러 강세 압력이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최근 나타났던 원화 강세에도 속도 조절을 예상한다”며 “다만 선진국의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가 여전하며 중국의 경기부양, 위안화의 안정이 원화의 안정을 지지해 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다음 주 발표될 한국 9월 1~20일 수출 지표에서는 수출의 감소 폭이 축소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수출 경기의 저점 확인과 맞물려 유의미한 원화 약세는 일단락됐다고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