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외환-장중] 결제 수요로 추가 하락 제한…1,191.15원 2.15원↓

이성규 기자

ksh@

기사입력 : 2019-09-11 13:20

[한국금융신문 이성규 기자]
달러/원 환율이 1,190~1,901원선 사이에서 좁은 박스권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11일 달러/원 환율은 오후 1시 20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2.15원 내린 1,191.15원에 거래되고 있다.
달러/원은 오전장 저가성 결제 수요 유입과 미국 행정부가 중국을 겨냥해 펜타닐 등 위조품 수송을 단속하는 내용의 행정 명령을 검토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한 때 상승 반전을 꾀하기도 했다.
역외와 역내 시장참가자들은 추석 연휴를 앞둔 탓인지 적극적인 포지션 설정보단 관망쪽으로 스탠스를 유지하고 있다.
추석 연휴 기간인 오는 12일 유럽중앙은행(ECB) 등 주요국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결정이 기다리고 있는 것도 시장참가자들의 거래를 제한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번 ECB 통화정책회의에서는 경기 침체에 대응해 기준금리 인하나 양적완화 재개 등의 부양책이 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A 외국계은행의 한 딜러는 "미중 무역협상 우려가 완화됨에 따라 달러/원은 당분간 하락 압력이 불가피하다"면서 "다만, 달러화 단기 급락에 따른 가격 부담이 서울환시 전반에 확산되고 있어 추가 하락을 위해선 또다른 모멘텀이 나와줘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성규 기자 k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