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내년부터 개인신용평가 등급제→점수제…'문턱효과' 낮춘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9-05 11:36

7등급 상위 제도권에서 대출 가능 기대

사진= 금융위원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내년부터 개인신용 평가체계가 등급제에서 점수제로 바뀐다.

등급제에 따른 이른바 문턱효과가 완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2020년 신용점수제 전환을 위한 전담팀을 5일 발족해 첫 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기존 신용등급제는 1~10등급으로 나눠서 평가를 하다보니 문턱효과가 발생한다는 지적이 있었다. 예컨대 7등급 상위는 6등급 하위와 신용도가 유사한데도 대출 심사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는 것이다.

1~1000점으로 평가하는 신용점수제로 바뀌면 CB(신용평가사)는 신용점수만 제공하고 금융회사는 이를 토대로 리스크 전략 등을 감안해 자체적인 신용위험평가를 실시하게 된다.

금융당국은 신용점수제 도입시 현재 CB사 신용등급을 활용중인 여신승인과 기한연장 심사, 금리결정 등이 보다 유연화되고 세분화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예컨대 신용평점이 664점인 A씨의 경우 7등급(600~664점)에 해당해 대부분 금융회사에서 대출을 거절받을 가능성이 높지만, 점수제에서는 6등급과 유사하게 취급받으면 제도권 금융회사으로부터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된다.

금융연구원 연구에 따르면 등급제에서 평가상 불이익을 받는 금융소비자 약 240만명이 대략 연 1%p(포인트) 수준의 금리절감 혜택이 기대된다.

정부는 현재 신용등급이 널리 활용되는 점을 감안해서 소비자 불편과 시장 혼란 최소화를 위해 단계적인 점수제 전환을 진행하고 있다.

국민, 신한, 우리, 하나, 농협 등 자체 신용위험평가 역량이 높은 5개 시중은행의 경우 올해 1월 14일부터 우선적으로 신용점수제가 시범 적용돼 등급제와 점수제가 병행 활용되고 있다.

이어 2020년 중 은행 외 보험, 금융투자, 여전 등 전 금융권으로 신용점수를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