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성희롱 논란' 감스트 "나쁜 생각까지 들었다" 자숙 기간 중 극단적 생각까지…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08-25 10:08

(사진: 아프리카 TV)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인터넷 BJ 감스트가 극단적 선택을 생각했다고 털어놓았다.

23일 BJ 감스트는 자신의 인터넷 방송을 통해 성희롱 사건에 대한 사과를 시작으로 축구 중계 활동을 다시 시작한다고 예고했다.

그는 이날 "도대체 왜 그런 말을 했는지 하루하루를 반성하며 살았다"라며 떨리는 목소리로 성희롱 사건 피해자에게 사과했다.

긴장한 모습이 역력한 그는 "나쁜 생각까지 들었다"라면서도 "저는 힘들어할 자격도 없다.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며 자책했다.

그는 지난 6월 BJ 외질혜, NS 남순과 진행된 합동 방송에서 동종 업계 여성 BJ A씨에 대하여 성희롱 발언을 해 논란을 야기했다.

당시 그는 동료들과 진행된 '당연하지' 게임에서 A씨의 방송을 보면서 수음을 했느냐라는 질문에 '당연하지'라고 대답했다. 이를 넘어 수음의 횟수까지 고백해 구설수에 올랐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