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지성규 KEB하나은행장, 기수→실력 중심 유도 나서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8-23 10:36

'몇 기→입행 언제'…하반기 선도적 신입 수시채용 촉각

2019년 3월 21일 KEB하나은행 을지로 신사옥에서 진행된 은행장 이취임식에서 지성규 신임 KEB하나은행장(사진)이 전달받은 은행 깃발을 힘차게 흔들고 있다. / 사진= KEB하나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이 기수를 뛰어넘은 실력 중심 기업문화를 만드는데 힘을 싣는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KEB하나은행은 통상 '몇기'로 부르던 것을 '몇년도 입행' 식으로 용어를 바꿔 부르기로 했다. 이같은 능력 중심 유도는 지성규 행장이 직접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은행권은 대규모 신입 공채 제도를 바탕으로 소위 기수문화 경향이 짙어왔다.

KEB하나은행의 경우 올초 인사·급여·복지 제도 통합을 마무리했고 현재 전문직군에서 경력뿐 아니라 신입을 포함한 수시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정기공채가 두드러진 은행권에서 하반기 신입 수시채용도 선도적으로 앞두고 있어서 변화의 선봉에 서는 셈이 됐다.

KEB하나은행 측은 "원래 기수를 말하는 문화라고 할 수는 없었지만 앞으로 전문가를 더욱 중시하는 기업문화를 조성하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