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근황' 이대앞 백반집, 가게 앞 백종원 사진 여전…장난전화 속출 "머리가 다 아프다"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08-13 12:43

(사진: SBS)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이대앞 백반집을 향한 대중의 관심이 여전히 뜨겁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초심을 잃은 이대앞 백반집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식당 사장님들은 음식에 대한 지적이 이어지자 백종원 대표의 핑계를 대 시청자들의 공분을 모았다.

당시 눈물 섞인 호소로 백 대표의 솔루션을 다시 받게 된 사장님들.

하지만 프로그램 방영 이후 사장님들은 악의적인 편집에 대해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보여 논란이 불거졌다.

특히 식당 점원은 한 유튜버와의 인터뷰에서 "사장님이 백 대표와 싸울 준비를 하고 있다"고 설명해 논란은 커져만 갔다.

이에 대해 사장님은 11일 유튜브 '정배우' 채널을 통해 최근 장난 전화가 많이 와 영업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 머리가 너무 아프다"라면서 "전화가 계속 온다. 손님들도 와서 한마디만 해 달라고 하더라"고 밝혔다.

또한 현재 가게 앞에는 백 대표의 사진이 여전히 부착돼 있다. 이에 유튜버가 "사진을 뗀다고 하던데 아직 붙어 있더라"고 묻자 사장님은 "더 이상 할 말이 없다"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