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은 올해 국내 성장률 2.2% 전망…이주열 “수출·투자 여건 낙관하기 어려워”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19-07-18 12:19 최종수정 : 2019-07-18 13:19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준금리 인하배경을 설명하고 있다./사진=한국금융신문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한국은행이 올해 국내 성장률 전망치를 당초 2.5%에서 2.2%로 0.3%포인트(p) 하향했다.

한은은 18일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연 1.75%에서 0.25%포인트 낮추기로 결정했다.

한은이 금리를 내린 건 지난 2016년 6월(연 1.25%) 이후 약 3년 만에 처음이다.

한은은 지난해 11월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1.75%로 0.25%포인트 인상한 이후 지금까지 금리를 동결해왔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이날 금통위 본회의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금리인하 배경에 대해 “성장세와 물가상승압력이 당초 예상보다 약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경기회복 뒷받침할 필요성 커졌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2%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 4월 발표한 2.5%에서 0.3%포인트 낮아진 수치다.

이미 기획재정부는 지난 3일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통해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6∼2.7%에서 2.4∼2.5%로 0.2%포인트 하향 조정한 바 있다.

이 총재는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4월에 비해 0.3%포인트 낮췄는데, 이는 상반기 중 수출과 투자가 당초 예상보다 부진했고 앞으로 여건도 낙관하기 어려운 점을 반영한 결과”라고 말했다.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0.7%로 제시했다. 이 총재는 수요압력이 예상보다 미약하고 공급요인과 정부 정책의 영향이 커진 점을 고려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0.4%포인트 하향 조정했다고 전했다.

한은은 2019~2020년 우리나라 잠재성장률을 2.5~2.6%로 추정했다.

한은은 지난 5월 통화정책 결정 회의 이후 대외여건 전개상황에 대해 “국내경제는 소비가 완만한 증가세를 이어갔으나 건설투자 조정이 지속되고 수출과 설비투자의 부진이 심화되면서 성장세가 둔화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국내경제의 성장 흐름은 소비가 증가세를 이어가겠으나 건설투자 조정이 지속되고 수출과 설비투자 회복도 당초 예상보다 지연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관측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