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케이뱅크, 276억원 규모 유상증자…NH투자증권 불참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07-12 18:43

412억원 대비 절반 수준 축소

케이뱅크 본사 / 사진제공= 케이뱅크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케이뱅크가 276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받았다. NH투자증권이 이번 유상증자에 불참하면서 본래 예정된 412억원은 받지 못했다. 케이뱅크는 이번 증자로 급한불은 껐지만 여전히 자본 부족으로 지속적인 영업을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케이뱅크는 12일 주요 주주들이 전환신주 약 552만주, 276억원 규모로 주금 납입을 완료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주금납입으로 케이뱅크 총 자본금을 5051억원으로 늘어났다.

이번 유상증자 규모가 계획된 412억원 보다 줄은건 주요 주주인 NH투자증권이 불참해서다. 이번 증자로 영업을 재개할 수 있게 됐으나, 규모가 적어 또다시 증자를 받지 않으면 영업을 이어나가기 어렵다.

케이뱅크는 "일정 규모 이상의 증자를 통한 보다 근원적인 해결책 마련을 위해 기존 주주사들과 신규 주주사 영입을 포함한 대규모 자본확충 방안을 증자 시나리오별 수치와 조건 등 구체적으로 협의하고 있다"며 "케이뱅크는 대규모 유상증자와 함께 재도약 발판을 마련할 것이며, 보다 혁신적인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