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미래에셋생명, 레몬헬스케어와 실손보험 간편청구 서비스 구축 맞손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9-07-08 08:37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사진=레몬헬스케어



레몬헬스케어(대표 홍병진)가 미래에셋생명과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M-Care(엠케어)’ 기반의 실손보험 간편청구 서비스 ‘M-Care 뚝딱청구’ 서비스 구축에 나선다고 밝혔다.

레몬헬스케어와 미래에셋생명은 양사의 인프라와 기술력을 활용해, 국내 주요 대형병원의 이용객들이 환자용 모바일 앱상에서 실손보험금을 손쉽게 청구할 수 있는 ‘M-Care 뚝딱청구’ 서비스를 오는 8월 선보일 예정이다.

‘M-Care 뚝딱청구’는 실손보험금 청구에 필요한 모든 데이터를 앱상에서 전자데이터 형태로 보험사에 전송해 실손보험금을 손쉽게 청구할 수 있는 서비스다. 실손보험금 청구 소멸시효(3년) 내에 속하는 모든 미청구 진료 내역의 확인이 가능해, 숨은 보험금 찾기는 물론 수십 개의 진료내역도 한 번에 청구할 수 있는 뛰어난 편의성을 자랑한다.

환자는 물론 많은 진료 데이터를 수기로 처리하는 보험사의 불편함도 상당 부분 해소해 환자와 보험사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다. 지난해 5월 업계 최초로 KB손해보험과 ‘M-Care 뚝딱청구’ 서비스를 선보인 직후 탁월한 편의성을 입증받으며, 올 초 NH농협생명과도 계약을 통해 생보업계까지 서비스 영역을 확대한 바 있다.

레몬헬스케어 홍병진 대표는 “최근 금융권의 대대적인 참여하에 100억 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하며 더욱 견고한 금융권 네트워크를 확보하게 됐다”며, “향후 이를 토대로 전략적인 파트너쉽을 통해 ‘M-Care 뚝딱청구’를 이용 가능한 보험사를 적극 확대하고, 공격적인 마케팅을 통한 폭넓은 이용자층 확보로 실손보험금 간편청구 문화를 적극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레몬헬스케어는 진료 예약부터 실손보험 간편청구까지 병원 내 모든 진료 절차를 앱 하나로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는 ‘엠케어’를 주요 대형병원인 세브란스병원, 서울대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성모병원을 포함한 40여 개 병원에 구축 및 운영하고 있다. 향후에는 ‘엠케어 클라우드’ 사업으로 동네 병의원까지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