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아는 약은 구약과 신약 뿐"…비와이 '약물 해프닝'에 위로 이어져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06-13 07:49

(사진: 비와이 SNS)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약물과 연관됐다는 논란에 휩싸인 래퍼 비와이(BewhY)에 대한 것이 예명으로 인한 오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12일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B.I)가 약물 구매를 시도한 사실이 확인되자 예명이 유사한 비와이가 약물 논란으로 구설에 올랐다.

자신이 약물과 관련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그는 사회관계망서비스에 금지 약물을 눈으로 본 기억도 없다고 억울함을 드러냈다.

이후 그가 비아이와 비슷한 예명으로 구설에 오른 사실이 알려지며 그는 약물 논란에서 벗어났다.

예명으로 인한 해프닝이 벌어지자 일부 대중은 당황했을 그에게 격려를 보내고 있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 온라인 상에서는 이번 논란과 관련해 "비슷한 이름으로 논란이 되니 비와이는 억울했을 것", "그가 아는 약은 구약과 신약 뿐" 등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