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외할머니 살해' 10대, "모자 눌러쓴 채 허겁지겁"…마트서 목장갑·공구 구입해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06-04 23:33

(사진: SBS)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외할머니를 살해한 A 양이 대중의 의심을 사고 있다.

3일 아침 10시 20분께 경기 군포 소재의 모 주거단지서 고령의 노인이 자상을 입고 사망했다.

살해범으로 붙잡힌 A 양은 "나홀로 죽기싫어서...나도 목숨을 끊고자 했는데 못 했다"고 진술한 상태. 하지만 범행 몇 시간 전 인근 대형상점서 모자를 눌러쓴 채 공구코너를 서성거리는 모습이 폐쇄회로에 포착됐다.

A 양은 목장갑류와 공기구 다섯 개 등을 계산한 후 이를 허겁지겁 봉투에 담았으며 살인 후엔 본인의 이동전화를 고장내는 등 석연치 않은 행동을 보였다.

이에 일부는 "가족문제일 듯", "당시 다른 가족이 없던 것도 의심된다"며 의구심을 쏟고 있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