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中, 무역협상 백서 발간…“결렬은 美 탓이나 대화 재개 가능”

장안나 기자

godblessan@

기사입력 : 2019-06-03 06:25

[한국금융신문 장안나 기자]
중국이 무역전쟁 책임을 미국에 돌리면서도 협상에 복귀할 가능성을 시사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일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중국은 이날 공개한 ‘중·미 무역협상에 관한 중국의 입장’이라는 제하의 백서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중국은 “무역전쟁 원인이 미국에 있다. 미국의 관세 부과가 글로벌 경제를 해치고 있다. 결코 물러서지 않겠다”면서도 협상 재개 가능성을 나타냈다.

이어 “정말 중요한 점은 상호 신뢰를 높이고 협력을 촉진하는 한편, 양측 이견을 관리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회견장에 참석한 왕슈원 상무부 차관도 “해법을 찾기 위해 서로 협조하는 방식이 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국 통상 전문가들은 최근 발언에 비해 한층 신중해진 이 같은 어조가 미국과의 대화를 재개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장얀성 중국국제경제교류센터 연구원은 “중국이 미국과 함께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는 바람을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백서는 또한 “무역합의를 위해서는 미국이 대중 추가 관세를 철폐하고 미국산 구매 요구가 현실적 수준인 것은 물론, 최종 합의문은 (양측 모두에) 균형을 이루는 내용이어야 한다”는 의견을 개진했다.

미중 협상단 일원이었던 왕 차관은 “양측이 똑같이 양보를 해야한다. 어느 한쪽만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반면 장 연구원은 “3가지 요구는 미중 협상의 핵심 쟁점이었다”며 “미국이 중국의 이같은 요구를 모두 수용할지가 관건”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상무부 산하 국제무역경제협력연구원의 메이신위 애널리스트는 “중국의 무역협상 백서 발간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을 앞두고 협상 결렬 책임 소재 등 미중 협상에 대한 자신들 입장을 확실히 밝히려는 노력”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무역전쟁을 두려워하지는 않지만 여전히 대화 문을 열어놓고 있다”면서도 “미국이 부당하지 않은 요구를 해야 한다는 점을 명확히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왕 차관은 이어 “완료된 합의사항은 없었기에 중국이 약속을 어긴 것은 아니다”면서 갑자기 영어로 “모든 것이 합의될 때까지 아무런 합의는 없다”고 말했다.

장안나 기자 godbless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