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의정, 투병 당시 삭발→훌쩍 자라난 머리 "나 원래 길었어"…울컥한 절친 "못 보겠어"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05-29 17:52

이의정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SBS '불타는 청춘')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배우 이의정이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와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찰랑거리는 머릿결을 자랑하는 이의정이 출격했다.

그녀의 달라진 외모에 배우 권민중이 "단발인 줄 알았는데"라고 언급, 이에 이의정은 "나 원래 머리 길었어"라고 답변했다.

이의정과 스스럼없는 모습을 보이는 민중과 달리 방송인 홍석천은 머뭇거리며 오묘한 표정을 지었다.

이의정 역시 마찬가지. 그녀는 홍 씨을 바라보지 못하고 등을 돌리고 있었다.

그녀의 뒷모습만을 바라보던 홍 씨는 "나도 눈물날 것 같아서 못 보겠다"라고 말하면서도 "(이의정과 연락 안 하는 동안) 가수 왁스랑 놀았다"고 덧붙여 보는 이들의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이의정은 13년 전 갑작스럽게 찾아온 뇌종양으로 본업을 중지하고 기나긴 투병기간을 보내왔다.

당시 그녀를 찾아가 응원하고 격려해 줬던 홍 씨. 게다가 그는 치료를 위해 삭발한 이의정을 찾아가 함께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고.

이의정은 지난 1월 방송된 한 프로그램에서 "그가 바로 달려와줬다. 근데 하루 있다 보냈다"며 "너무 울더라. 오빠의 우는 모습을 보니 너무 힘들고 가슴 아팠다"고 설명, 고마운 마음을 드러낸 바 있다.

한편 쾌활한 매력을 뽐내며 팬들 곁에 돌아온 이의정을 향한 응원의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