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프리스틴, "활동은 2년만, 불쌍하다"…앨범 중지·피드백無→해체 발표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05-25 03:46 최종수정 : 2019-05-25 04:12

(사진: 공식sns)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걸그룹 '프리스틴' 해체 결정 소식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24일 프리스틴 측은 해체를 결정했으며 결경, 예하나, 성연와는 재계약을 성사했음을 전했다.

그러나 팬들은 "예상했다"는 반응이다.

해당 그룹의 마지막 완전체 앨범활동을 살펴보면 무려 2년 전 8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아이돌팬덤계서 이러한 행보는 팬을 잃는 것과 다름 없는 상황임에도 해당 그룹은 오랜 시간 활동이 없었던 것.

이에 팬들은 회사측을 향해 피드백을 요구했으나 무대응으로 일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악성팬들 논란, 공식 SNS 방치 등을 들어 "갑작스럽지 않다"는 반응을 쏟고 있다.

또한 신인상을 다수 거머쥐며 입지를 쌓아온 해당 그룹이 결국 안타까운 결말을 맞이하자 응원을 보내면서도 일부는 소속회사 측을 향해 답답함을 토로하고 있는 상황이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