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기아차 '2020년형 THE K9' 품격·감성·기술 3박자 갖춰

기사입력 : 2019-05-03 17:38 최종수정 : 2019-06-04 17:16

기아자동차가 지난달 최첨단 편의사양을 기본화하고 디자인 품격을 한층 끌어올린 '2020년형 THE K9'을 출시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2020년형 THE K9은 운전자를 배려하는 최첨단 기술, 다양한 고객의 취향을 고려한 품격 있는 디자인, 운전자와 교감하는 실내를 자랑한다”고 소개했다.

2020년형 K9은 고객 선호도가 높은 최첨단 사양을 확대 적용해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2020년형 THE K9. (사진=기아차)

이미지 확대보기
우선 기아차는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를 2020년형 K9 전트림에 기본 탑재했다.

OTA는 내비게이션 지도 및 소프트웨어를 무선으로 다운로드해 자동으로 업데이트하는 기능으로 업데이트 중 시동을 꺼도 재시동 시 중단된 부분부터 이어 업데이트 된다.

또한 2020년형 K9은 소비자 인기 사양인 터널 연동 자동 제어에서 적용 지역이 확대된 '외부공기 유입 방지 제어'를 전트림 기본 적용됐다.

외부공기 유입 방지 제어는 내비게이션과 연계해 터널이나 악취 등의 비청정예상지역 진입 시 자동으로 창문을 닫고, 공조를 내기 순환 모드로 전환해주는 기능이다.

이밖에도 앞좌석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을 전트림에 기본화하고, 파워도어 시스템을 플래티넘Ⅲ와 마스터즈Ⅲ 트림 이상 기본화하는 등 고객 선호 사양을 대폭 확대 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2020년형 THE K9 스포티 컬렉션. (사진=기아차)

이미지 확대보기
기아차는 ‘응축된 고급감과 품격의 무게’를 디자인 콘셉트로 갖는 ‘THE K9’의 외관 몰딩부에 유광 크롬을 적용한 기본 디자인과 신규 디자인 스포티 컬렉션을 선보여 고급스러운 품격을 자랑하는 ‘2020년형 THE K9’을 완성했다.

기본 디자인은 라디에이터 그릴 테두리, 범퍼 몰딩, 사이드 가니쉬,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베젤 등 외관의 모든 몰딩부에 유광 크롬을 적용해 클래식한 품격과 고급스러움을 극대화했다.

또한 신규 디자인 스포티 컬렉션은 역동적인 셀들이 나타내는 입체적 패턴의 라디에이터 그릴, 입체감 있는 휠 중심과 얇은 스포크로 구성된 신규 19인치 휠, 라디에이터 그릴 테두리와 휠을 포함한 외관 몰딩부에 적용된 새틴 크롬이 특징이며 전트림에서 선택 가능하다.

한편 2020년형 K9은 조명 밝기와 범위가 개선된 앰비언트 라이트, 색감이 향상된 시트 파이핑으로 더욱 조화롭고 안락한 실내 감성을 완성했다.

가격은 ▲가솔린 3.8 모델이 플래티넘Ⅰ 5419만원 , 플래티넘Ⅱ 5871만원, 플래티넘Ⅲ 6818만원, 그랜드 플래티넘 7628만원 ▲3.3 터보 모델이 마스터즈Ⅱ 6558만원, 마스터즈Ⅲ 7289만원, 그랜드 마스터즈 8099만원 ▲5.0 모델이 퀀텀 9179만원으로 책정됐다.

아울러 기아차는 2020년형 THE K9의 출시와 THE K9 브랜드 런칭 1주년을 기념하여 프리미엄 이벤트를 시행할 예정이다.

2020년형 THE K9 시승 고객들에게는 추첨을 통해 제주 해비치 호텔 숙박권과 THE K9 시승차 대여 혜택을, 기존 THE K9 구매 고객들에게는 추첨을 통해 강릉 씨마크 호텔의 숙박권을 제공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고급 대형 세단을 기대하는 고객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더 큰 만족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