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2216억원 규모 LNG운반선 1척 수주…올해 LNG선 시장점유율 절반 차지

박주석 기자

jspark@

기사입력 : 2019-05-03 11:24 최종수정 : 2019-05-03 15:22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자료=삼성중공업)

[한국금융신문 박주석 기자]
삼성중공업이 오세아니아지역 선주로부터 2216억원(1억 9000만 달러) 규모의 LNG운반선 1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2일에 따냈다.

3일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이번 수주가 더해 지면서 올 들어 2일까지 글로벌 LNG운반선 시장에서 이 회사가 차지하는 비중이 절반에 이른다.

영국의 조선해운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에 발주된 LNG운반선은 16척이며 삼성중공업은 이번 수주를 포함해 총 8척(50%)을 수주했다.

이에 따라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총 LNG운반선 8척, FPSO 1기를 수주하며 26억 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올해 수주 목표 78억 달러의 33%에 달한다.

한편 이 번에 수주한 선박의 납기는 오는 2022년 3월 예정이다.

박주석 기자 jspar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