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검찰, '마약 투약 혐의' 황하나 구속기소...박유천과 함께 투약 진술

편집국

@

기사입력 : 2019-04-26 23:54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가 12일 오전 수원 영통구 수원남부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위해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사진=뉴스핌]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씨가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강력부(박영빈 부장검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황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26일 밝혔다.

황씨는 2015년 5월부터 9월까지 서울 자택 등에서 필로폰을 3차례 투약하고, 필로폰을 차례 매수해 지인에게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또 지난해 4월 향정신성 의약품인 클로나제팜 등 성분이 있는 약품을 복용한 혐의도 있다.

경찰 조사 결과, 황씨는 올해 2∼3월에도 필로폰을 투약한 정황이 드러났다. 이에 대해 황 씨는 자신의 옛 연인인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씨와 함께 투약했다고 진술했다.

한편 박씨도 이날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수원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서울=뉴스핌]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