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캠코 외 16개기관, 해양 분야 오피니언 리더 세미나 개최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04-16 10:10

해양·조선·항만·금융 확장성 모색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캠코 등 16개기관이 해양 분야 오피니언 리더 세미나를 개최한다.

캠코와 해양분야 관련 16개 기관 대표로 구성된 해양분야 오피니언 리더 협의체는 16일 오전9시30분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문창용 캠코 사장을 비롯한 해오리 회원기관 대표, 소속 임직원, 유관 정부부처 관계자, 해양 분야 전문가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해양 분야 오피니언 리더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국내 최고의 해양 분야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민관 협력을 통한 해양·조선·항만·금융 확장성 모색’을 주제로 해양산업 활력 제고를 위한 민관 협력방안과 당면 과제 공유를 통한 미래비전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첫번째 발제자로 나선 전형진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해운산업연구실장은 ‘국적선사 신조선 도입 및 경쟁력 강화 방안’과 관련하여 친환경·초대형 선박발주 및 M&A를 통한 선대확대, 화주·선주·조선소 상생관계 구축 필요성에 대하여 발표했다.

김대진 KDB산업은행 미래전략연구소 연구위원은 ‘국내 선박금융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한국, 중국, 일본의 선박금융시장 현황을 비교하고 국내 선박금융 활성화를 위한 시중은행(지방은행 포함)의 참여 활성화, 자본시장을 활용한 조달 방안 다각화 등을 강조했다.

패널 토론에서는 ‘IMO(국제해사기구) 2020 환경규제 대응을 위한 조선․해운․금융 상생협력 방안‘에 대해 한종길 성결대학교 동아시아물류학과 교수를 좌장으로 안광헌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이사, 조규열 한국해양진흥공사 정책지원본부장, 지용호 폴라리스쉬핑 재무본부장, 천강우 한국선급 미래기술연구팀장 등 해양 분야 전문가들이 친환경 선박, 설비 지원을 위한 제도 확대 필요성에 대해 논의했다.

해오리 회장을 맡고 있는 문창용 캠코 사장은 “국내 해양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제고하고, 급변하는 환경규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민간·공공부문의 협력이 어느 때 보다 절실한 상황”이라며 “앞으로도 해양 분야의 오피니언 리더 협의체를 중심으로 민간․공공부문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조선·해운·항만·해양금융 등 우리나라 해양산업의 전반적인 경쟁력 제고 및 역량 강화를 위한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