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전자 어닝쇼크 5G·AI 타고 하반기 반등 가능성 주목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04-05 10:42 최종수정 : 2019-04-05 14:19

디스플레이·메모리 반도체 부진 1분기 어닝쇼크
5G·지울주행 확산 힘입어 수요·가격 ‘호전’ 예상

△삼성전자의 19년 1분기 및 18년 4분기 실적 비교/사진=오승혁 기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쇼크는 현실로 다가왔다.

유례없이 수익 악화에 대해 예고를 하는 등의 활동으로 주가 하락을 막기 위한 예방 주사를 놓기도 했지만, 결국 삼성전자의 2019년 1분기 영업이익은 10분기만에 최소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공시에 따르면 올해 1분기에 매출 52조 원, 영업이익 6조2000억 원의 잠정 실적을 올린 삼성전자가 자위할 수 있는 것은 오늘 일반 고객 대상 개통이 시작된 갤럭시 S10 5G 모델을 포함한 S10 시리즈의 긍정적인 시장 반응 정도이다.

매출은 2018년 4분기에 비해 12.27%가 떨어졌으며, 금액으로 보면 60조5600억 원과 비교하여 14.13% 감소한 것으로 확인된다. 또한, 영업이익은 전 분기인 10조8000억 원보다 42.59% 줄었고 1년 전인 15조6400억 원에 비해서는 60.36%나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2016년 3분기인 5조2000억 원 이후 10분기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이번 분기 영업이익은 10조 원 이하를 기록한 것이 2017년 1분기인 9조9000억 원 이후 처음이기에 기업과 투자자들 모두에게 더욱 큰 충격을 안기고 있다.

이는 역대 최고 기록이었던 지난해 3분기인 17조5700억 원과 비교하면 3분의 1수준에 불과하다.

지난달 26일 공시를 통해 “디스플레이와 메모리 반도체 사업 환경의 악화로 올 1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 수준을 밑돌 것”이라고 예고한 삼성전자의 실적 하락은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하강국면에 디스플레이 패널 가격 하락까지 겹친 게 주된 요인이다.

업계는 당분간 지난해와 같은 10조 원 이상의 분기 영업흑자를 내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본다.

반도체 의존도가 높은 사업구조 우려가 현실화 됐지만 상황 반전의 계기 또한 다가오고 있다는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하지만, 5G 시대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이동통신, 인공지능 등의 분야에서 수요 증가가 예상되기에 2019년 하반기부터 메모리 반도체 시장 수요 회복과 가격 반등 가능성이 부각되고 있기 때문에 실적 부진은 그리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 또한 만만치 않다.

지난달 8일 출시된 갤럭시 S10의 현재 판매량은 전작 갤럭시 S9 대비 120%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이 인기와 5G 시장의 확대 및 서비스 증가가 삼성전자의 영업이익 반등 및 과거의 영광 회복에 앞장설 수 있을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