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전, 영업비용 1조7000억원 감축 나선다

박주석 기자

jspark@

기사입력 : 2019-02-13 00:33

[한국금융신문 박주석 기자]
한국전력은 12일 주택용 누진제 개편과 일부 부동산 매각 등 ‘파격적인 구조조정’을 통해 1조 7000억원의 영업비용 감축에 나선다고 알렸다.

제도개선의 경우 다음 달 내놓을 전기요금 체계 개편안에 주택용 누진제 및 필수사용량 보장공제 개선안을 담을 방침이다.

한전 관계자는 “언론에서 보도된 주택용 누진제 개편은 비상경영 추진계획과 전혀 무관한 사안이다”라며 “‘2019년 재무위기 비상경영 추진계획’은 검토 중인 사항으로 최종 확정된 계획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주택용 누진제 개편은 민관 태스크포스(TF)에서 국민 부담액이 증가하지 않고, 한전 수입이 늘지 않는 범위내에서 검토하고 있으며 세부추진방안 및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박주석 기자 jspar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