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년사] 김창권 롯데카드 사장, "불확실성 속에서 '성장동력 확보' 주력해야"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19-01-02 10:30

김창권 롯데카드 대표이사. / 사진 = 롯데카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김창권 롯데카드 사장은 2일 신년사에서 "올해는 불확실성 속에서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성장동력 확보에 주력해야"한다고 밝혔다. 이날 신년사는 경영 환경이 열악한데다 회사 매각 절차가 진행 중이라 불확실성이 부각돼 내부 직원들을 다독이는데 주력한 것으로 보인다.

김 사장은 이날 신년사에서 "불확실성 속에서 '성장동력 확보' 주력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디지털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면서 "모든 업무 영역의 디지털화에 힘써 타사와의 디지털 경쟁에서 우위를 점해야 할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롯데카드 매각 절차와 관련한 내용도 언급해 눈길을 끈다. 김 사장은 "지주회사의 공정거래법 규제 준수를 위한 회사 지분 매각 절차도 진행되고 있다"며 "자신의 맡은 바 업무에 최선을 다한다면 크게 달라질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신년사 전문.

친애하는 롯데카드 임직원 여러분!

2019년 기해년(己亥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여 임직원 여러분 모두 건강하시고,

가정에도 기쁨과 행복이 넘쳐 나시길 기원합니다.

지난 한 해 우리 회사는 각종 규제와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서도

그 어느 해보다 더 새롭고 의미 있는 성과를 보여주었습니다.

국내 카드사 최초로 베트남 소비자금융 시장에 진출하였으며,

고객중심의 전면적인 브랜드 리뉴얼과 상품 개편을 단행했습니다.

통합 모바일 앱 ‘롯데카드 라이프’를 성공적으로 오픈하며,

디지털 분야에서의 혁신도 눈에 띄는 한 해였습니다.

이 모든 것이 임직원 여러분의 노력의 결과입니다.

여러분이 보여주신 변화와 저력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이러한 변화가 2019년에도 이어지길 바랍니다.

임직원 여러분!

올해 경영환경은 지난해보다 더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속적인 가맹점수수료 인하와 마케팅 비용 규제,

국내외 경기둔화, 조달비용 상승 등

우리를 둘러싼 경영환경은 매우 비우호적이며,

그에 따른 수익성 악화 역시 불가피해 보입니다.

또한, 지주회사의 공정거래법 규제 준수를 위한

회사 지분 매각 절차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포기하지 않고 이를 이겨내

더 큰 도약의 발판으로 삼는 것이 바로 우리의 저력입니다.

자신의 맡은 바 업무에 최선을 다한다면 크게 달라질 것은 없습니다.

이럴 때일수록 우리는 멈추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야 합니다.

우리는 이러한 변화에 익숙하고,

마음의 준비 또한 되어있습니다.

각 부문별 경영전략 역시 이미 구축되어 있습니다.

올해는 두려워하지 않고 이를 실현하는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특히, 올해는 이러한 불확실성 속에서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성장동력 확보’에 주력해야 하겠습니다.

이를 위해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가야 할

몇 가지 주요 핵심과제를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첫째, ‘수익구조 다변화’입니다.

우리 미래를 위해 수익구조 다변화는 불가피합니다.

기존의 신용판매, 금융수익 모델을 넘어

새로운 시장과 비즈니스 영역을 적극 발굴하는 등

각 부문 업무의 특성에 맞게 전방위로 다변화를 추진해야 합니다.

둘째, ‘디지털 플랫폼 컴퍼니’가 되어야 합니다.

디지털은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우리는 지난해 디지털 역량을 응집한 ‘롯데카드 라이프’를 오픈하며

플랫폼 회사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올해도 유치, 심사, 마케팅, CRM 등 모든 업무 영역의 디지털화에 힘써

타사와의 디지털 경쟁에서 우위를 점해야 할 것입니다.

셋째, ‘Collaboration(협업/지원)’을 통한 효율성 개선입니다.

각 팀과 부문이 서로의 업무에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디지털화, RPA 등 업무프로세스 혁신을 통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상호간에 무엇이 부족한지 찾아내 개선해 나가야 합니다.

롯데카드 임직원 여러분!

여러분께 나눠드린 도서 ‘굿라이프’ 중에는

“의미의 중요한 원천은 자기다움에 있다.

자기가 하고 있는 일이 자기가 누구인지를 드러낸다고 느낄 때,

인간은 의미를 경험한다”는 문구가 있습니다.

우리가 성공, 성취 등 무엇을 이루는 것에만 집착하면

순간적인 행복을 누릴지는 모르지만,

의미를 경험할 기회는 줄어들게 됩니다.

의미 있는 삶이란 바로 자기다운 삶입니다.

올 한 해 우리 모두 자신의 업무에 있어 ‘자기다움’을 찾고

‘의미 있는 삶’을 경험하길 바랍니다.

다시 한 번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 한 해 임직원 여러분 모두의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