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산업은행 수석부행장에 성주영 부행장 선임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1-01 11:37 최종수정 : 2019-01-01 11:45

집행부행장 5명 신규 선임·1명 전보

(윗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성주영 수석부행장, 오진교·장병돈·양기호·배영운·최대현 부행장. / 사진제공= 산업은행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산업은행이 성주영 부행장을 수석부행장에 임명하는 등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산업은행은 수석부행장과 집행부행장(부문장) 5명 등 총 6명의 임원을 신규 선임하고 부문장 업무분장 조정을 실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인사는 최근 혁신성장 지원 체계 구축 등을 위한 조직개편에 따른 후속 조치다.

신임 수석부행장에는 성주영 부행장(기업금융부문장 겸 구조조정부문장)이 승진 선임됐다.

신임 성주영 수석부행장은 1962년생으로 대전고와 서울시립대 회계학과를 졸업하고 1988년 산업은행에 입행해 기업금융, 벤처투자, 국제금융, M&A, 홍보 등 주요업무 경험을 갖췄다.

과거 노동조합이 실시한 직원 설문조사에서 임원 희망 후보 1순위에 꼽힐 정도로 직원들의 신망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성주영 신임 수석부행장은 앞서 부행장 취임 후 2015년부터 2년여간 창조금융부문을 이끌면서 우리나라 벤처기업 투자유치의 대표 플랫폼이 된 'KDB넥스트라운드'를 출범시키는 등 벤처기업 및 4차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금융 플랫폼을 구축했다. 또 벤처캐피탈 등 운용사에 대한 출자 업무에서 2016년 국내 최초로 운용사 리그 제도를 시행, 실력을 갖춘 신규 운용사들의 시장 진입을 유도했다.

2018년부터는 기업구조조정부문장을 겸임하면서 STX조선, 한국GM, 현대상선, 대우조선해양 등 국가경제에 파급효과가 큰 구조조정 업무를 포용력과 균형감각을 바탕으로 차질없이 수행해 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울러 집행부행장(부문장) 5명을 신규 선임하고 1명의 전보 인사도 단행됐다.

이번 조직개편에서 본부에서 부문으로 격상된 혁신성장금융부문장에는 장병돈 미래전략연구소장이 선임됐다.

또 중소중견금융부문장에 오진교 강북지역본부장이, 리스크관리부문장에 양기호 혁신성장금융본부장, 심사평가부문장에 배영운 해양산업금융본부장, 기업금융부문장에 최대현 비서실장이 각각 선임됐다.

임맹호 심사평가부문장은 자본시장부문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로써 산업은행은 조승현(글로벌사업부문)·양기호(리스크관리부문)·김건열(정책기획부문)·백인균(경영관리부문) 집행부행장을 포함 9인의 부문장 체제로 업무 분장됐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