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KB증권 ‘초대형IB’ 발행어음 인가 재도전

김수정 기자

sujk@

기사입력 : 2018-12-19 08:34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수정 기자]
KB증권이 초대형 투자은행(IB)의 중요 사업인 단기금융업 인가 획득에 재도전한다.
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KB증권은 전날 금융위원회에 단기금융업 인가를 신청했다.

이번에 인가를 받으면 KB증권은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에 이어 세 번째로 발행어음 사업을 하는 증권사가 된다.

KB증권은 지난해 7월 단기금융업 인가를 신청했지만 인가가 미뤄지자 올 초 신청을 자진 철회했다.

현대증권 시절 불법 자전거래로 2016년 5월26일부터 1개월 간 일부 영업정지 제재를 받은 게 문제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자본시장법상 제재를 받은 금융회사는 제재 종료일로부터 2년간 신규사업 인가를 받을 수 없다.

지난 6월 신규사업 진출 제한이 풀린 데 따라 이번에 재차 신청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자기자본 4조원 이상 증권사는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으면 자기자본의 200% 한도 내에서 만기 1년 이내 기업어음을 발행해 자금을 모집할 수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난해 11월 업계 최초로 단기금융업 인가를 취득했다. 이어 NH투자증권이 지난 5월 2호 단기금융업자로 인가됐다.

김수정 기자 suj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