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5%까지…금융권 '아동수당' 활용 적금 출시 봇물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8-12-10 11:12

수협은행 고금리에 은행 당 1일 10계좌 판매 제한해
새마을금고 최소 5%대 이상…수협은행 인기 이을듯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금융권이 고객의 '아동수당'을 활용하는 적금을 잇따라 출시하고 있다. 기존에도 자녀 관련 재테크 상품이 있었지만 10만원 아동수당이 지급되면서 아동수당을 활용한 다양한 상품이 출시되고 있다. 특히 '고금리'를 제공하면서 없어서 못판다는 이야기까지 나온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새마을금고는 정부의 아동수당 제도에 맞춰 아동 명의로 저축할 수 있는 ‘우리아기첫걸음정기적금’을 10일 출시했다.

새마을금고 별 적금 금리가 달라 가입 금고 별 차이가 있지만 우대조건을 충족하면 5% 이상은 무난히 받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새마을금고중앙회 관계자는 "새마을금고 평균 적금금리가 2.6%대로 우대이율이 적용되면 대부분 5%이상의 금리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가입대상은 만 6세 이하 개인이며 가입기간은 1년이다. 납입금액은 월 5만원 이상 20만원 이하 1만원 단위로 설정 가능하다.

아동수당 활용한 고금리 적금으로 인기를 끌던 수협은행의 'Sh쑥쑥크는아이적금'도 여전히 가입대기자가 줄을 서고 있다. 5년 가입 시 5%를 제공하고 올해 말 가입자에 대해 0.5%포인트를 우대해주면서 5.5%까지 우대금리를 받을 수 있어서다.

가입자가 몰려 수협은행에서는 1인 1계좌, 하루 10계좌까지 판매제한을 걸어둔 상태다.

BNK경남은행도 '아이행복두배드림적금'을 9월 출시해 올해 말까지 판매하고 있다. 주택청약종합저축 보유 시 0.1%포인트, 아동수당 입금 실적 보유 시 0.3%를 우대해준다.

이처럼 아동수당 활용 적금을 금융권에서 내놓고 있는건 이를 바탕으로 다른 상품 고객을 확보할 수 있어서다.

수협은행도 'Sh쑥쑥크는정기적금'을 통해 리테일 회원이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뿐만 아니라 주택청약종합저축, 카드 실적 등을 유도할 수 있어 금융권 입장에서는 예금과 상품 고객을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나은행 '(아이) 꿈하나 적금'도 하나카드 체크카드 결제실적 보유 시 연 0.2%를 우대해준다.

웰컴저축은행 'WELCOME 아이사랑 정기적금'은 최대 3%를 제공하고 아이사랑 정기적금 만기해지일에 12개월 이상 정기예금 재예치 시 정기예금에 우대이율 0.2%포인트를 가산해주는 혜택을 제공해 정기예금 고객 확보를 노리고 있다.

다만 고금리다보니 금융회사 입장에서 지속하기에는 부담스럽다는 의견이 나온다.

금융권 관계자는 "최근 SNS 등으로 고금리 상품이 나오면 소문이 빠르게 돌아 고객이 몰려 다른 업무가 되지 않을 정도"라며 "고금리가 회사 입장에서는 비용부담인 만큼 지속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