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우리은행 26일 지주 회장 선출 시동…내달 최종후보 결정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10-22 08:31

손태승 행장 후보 포함 겸직VS분리 판가름

지난 27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8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손태승 행장이 '1등 종합금융그룹 구축' 깃발을 흔들고 있다. / 사진= 우리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금융지주사 전환을 앞두고 있는 우리은행이 오는 26일 이사회에서 지주사 회장 후보 추천 방식을 결정해 내달 중순께 최종 후보자를 낙점할 전망이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26일 이사회에서 지주사 회장 후보 선출 방식을 논의할 계획이다.

과점주주 추천 사외이사들은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 구성과 함께 회장 후보 대상자 범위를 어디까지 할 지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이는 지주 회장과 은행장 겸직 여부를 사전에 결정하지 않는 방식으로 손태승 현 우리은행장이 후보가 되면 겸직 체제를 승인하는 것이고, 아니면 회장-행장 분리로 결정되는 셈이다.

우리은행의 최대 주주인 정부도 지배구조 상 회장-행장 분리를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최근 변화된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지난 18일 기자들과 만나 "우리은행의 경우 은행 비중이 90%를 넘는 상황이라 (지주사 전환 이후) 처음부터 회장과 행장을 분리하는 것이 맞는 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언급했다. 또 최종구 위원장은 "겸직으로 하면 언제까지 겸직을 할 지 이런 부분들을 좀 더 생각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로인해 금융당국이 초기 겸직 체제가 이뤄질 경우 허용하되, 이후 회장-행장 분리 일정 계획을 분명히 해야 한다는 시그널을 보인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현재 금융권에서는 손태승 행장을 포함한 지주사 회장 후보가 오르내리고 있다. 우리은행은 12월 주주총회 일정 등을 감안할 때 다음달 23일 이사회 전까지 회장 후보를 결정할 예정이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