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종구 금융위원장 "우리은행, 처음부터 회장-행장 분리 맞는지 생각해봐야"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10-18 20:31

"은행 비중 90%라…특정인 위한 분리 없어" 겸직 무게 해석도

최종구 금융위원장(사진 맨 왼쪽)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금융위 대회의실에서 조선업 업황 점검회의를 주재했다. / 사진= 금융위원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8일 "우리은행의 경우 은행 비중이 90%를 넘는 상황이라 (지주사 전환 이후) 처음부터 회장과 행장을 분리하는 것이 맞는 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언급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이날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조선업 현황 점검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다른 은행들을 봐도 겸직을 했다가 결국은 회장과 행장을 분리하는 쪽으로 갔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회장과 행장을 겸직하는 것도 장단점이 있는데 몇 가지 고려할 것들이 있다"며 "겸직으로 하면 언제까지 겸직을 할 지 이런 부분들을 좀 더 생각해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최종구 위원장은 "누구에게 한 자리를 주기 위해 회장직을 분리한다는 생각은 전혀 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금융권에서는 최종구 위원장의 발언이 향후 지주 전환할 우리은행 지배구조에서 회장과 행장의 겸직에 좀더 무게를 둔 게 아니냐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전환하고 나서 일단은 겸직을 하고 증권·보험 등 비은행 부문이 보강되면 분리 체제 수순을 밟아도 된다는 풀이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앞서 최종구 위원장이 정부가 우리은행의 최대 주주로서 '의사 표시'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관심이 더욱 집중되고 있다. 최종구 위원장은 지난 15일 기자 간담회에서 "정부가 우리은행 지분을 18% 이상 갖고 있는 만큼 지배구조에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다"며 "우리도 생각은 있지만 구체적인 의사 표시를 할 지, 하면 어떻게 할 지 생각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우리은행 이사회는 일단 회장과 행장 겸직 여부를 결정하지 않은 상태로 회장 후보를 뽑기로 했다.

우리은행 과점 주주 추천 사외이사들은 오는 26일 이사회를 열고 회장후보 인선을 위한 절차를 개시할 예정이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