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종구 금융위원장 "가산금리 산정체계 개선 조속히 추진"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10-04 11:22 최종수정 : 2018-10-04 14:13

금융산업 공익재단 출범식…"국민 금융부담 비판 귀기울여야"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산업 공익재단 출범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 사진= 금융위원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은행 가산금리 산정체계 개선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최종구 위원장은 4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산업공익재단 출범식에서 "불공정한 영업행위에 대한 감독을 강화하고 가산금리 산정 체계를 개선하도록 할 것"이라며 "금융소비자보호법의 조속한 제정 등으로 포용적 금융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은행권에 대해 최종구 위원장은 "금융부담 경감에 있어 구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는 비판에 귀기울여 주길 바란다"며 "노사가 사회적 대화를 통해 금융산업 공익재단을 출범 시킨 것은 은행을 비롯한 금융권에 대한 국민적 인식 개선에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최종구 위원장은 "향후 금융산업 공익재단의 활동이 금융소비자보호, 취약계층 지원 등과 청년 일자리 창출, 주거·교육비용 경감 등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데 기여하고 전 금융권·사회 전반으로 확산되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출범한 금융산업 공익재단은 금융 노사가 공동으로 2000억원 재원을 출연해 설립한 산업 단위 공익재단으로 일자리 창출, 금융 취약계층 지원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