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인터뷰-곽준규 (주)에드라코리아 대표] “10초면 송금 완료…블록체인 기반 금융거래 사례 만들 것”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18-09-10 00:00

▲사진: (주)에드라코리아 대표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가치가 실현되지 않으면 폰지사기에 불과합니다. 블록체인 기술이 시장에 접목되는 사례를 보여주면 국가적으로는 신성장동력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곽준규 에드라코리아 대표는 블록체인으로 개인이 생산자이면서 소비자인 프로슈머가 되는 새로운 밸류체인을 만들어낼 수 있다고 주장한다. 이를 통해 통신비를 0원까지 줄일 수 있는 생산 효과를 창출할 수 있다는 견지에서다.

에드라는 유료 기반의 모바일 생태계를 무료 기반의 생태계로 변환시켜주는 블록체인 기반의 플랫폼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현재 게임, 음악, 홈쇼핑 등 다양한 분야에 논리분배형 블록체인 플랫폼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곽 대표는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이 확장되고 있는 가운데 현시점에서는 시장을 선점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부동산, 스포츠, 엔터, 미술 시장 자원개발 등 각 분야별로 전문화된 서비스를 블록체인 플랫폼 내 구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곽 대표는 에드라코인을 통신비 결제 및 실거래 등 실물금융과 접목해 차세대 블록체인 시대를 열어가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통신료 및 데이터 서비스 비용 결제를 지원해 통신료 무료화 시대를 구현하겠다는 포부다. 이에 더해 가맹점에서도 실제 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해 모바일 생태계 혁신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에드라코인은 ‘논리분배(로직)형 블록체인’ 원천기술을 활용해 연산 없이도 채굴할 수 있는 비연산형 마이닝 코인이다. 문제를 풀어야 하는 기존의 연산형이 아닌 정보 검색, 게임, 음악 감상, 웹서핑 등 모바일 콘텐츠를 이용하는 일상행위만으로 액션을 감지해 코인을 채굴할 수 있다.

곽 대표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다른 알트코인과 같이 동시에 암호를 풀어서 경쟁적으로 블록을 생성하는 방식에서 발상을 전환했다”며 “에드라코인은 라이브 되어있는 컴퓨팅 네트워크의 액션 이벤트를 신호로 처리한다”고 밝혔다. 예를 들면 스마트폰을 이용해 터치하거나 스캔하는 등의 행위를 블록생성의 신호로 전환해 이를 분배한다는 설명이다.

곽 대표는 “금융거래 시 송금 시간이 가장 관건인데, 비트코인은 50분, 이더리움은 5~10분이 소요돼 사실상 화폐로서의 기능이 어렵다”며 “에드라 블록체인은 10초면 송금이 끝나기 때문에 실질적인 금융거래 기반의 블록체인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커피를 결제할 때와 같이 실제 금융거래 서비스에서는 1초 이내에 실시간으로 처리하는 게 중요하다”며 “길게는 1시간까지 송금 시간이 소요되는 기존 코인들과 달리 에드라는 10초 만에 거래 체결이 완료된다”고 말했다. 곽 대표는 현재 10초 수준의 송금 시간을 1초까지 줄일 계획이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