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국투자증권, 인도네시아 현지 단빡증권 인수

박찬이 기자

cypark@

기사입력 : 2017-12-12 15:05

한국투자증권이 1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위치한 단빡(Danpac)증권 본사에서 단빡증권과 인수 체결식을 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투자증권 유상호 사장(왼쪽 네번째), 김성환 총괄부사장(왼쪽 세번째)과 단빡증권 대주주 죠니(Johnny)(오른쪽 네번째), 페리얀또 보엔뜨랑(Feryanto Boentran)(오른쪽 세번째), 모낭 실라라히(Monang Silalahi)(오른쪽 두번째)등이 참석했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박찬이 기자]
한국금융지주 자회사 한국투자증권이 현지 증권사를 인수해 인도네시아에 진출한다.

한국투자증권이 1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현지 증권사인 단빡(Danpac) 증권과의 인수 체결식을 했다고 밝혔다. 체결 후 단빡증권 지분의 75%(약 400억원)를 신주 발행하고 내년초 금융당국 승인 절차를 거쳐 해외 법인으로 전환해 상반기 중 직접 현지 영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인수 계약을 맺은 단빡증권은 1989년 설립되어 인도네시아 금융중심지 자카르타 SCBD지역 에쿼티 타워(Equity Tower)에 위치한 주식 및 채권 브로커리지부문에서 강점을 갖고 있는 자본금 62억원의 인도네시아의 우량 중소형사로, 현지 증권사 114곳 중 규모는 중위권이지만 올 상반기 기준으로 현지 국채중개 10 순위에 들었으며, 지난해 자기자본이익률(ROE)이 14.9%로 최근 4년 연속 연간 30억원 내외의 영업수익을 기록했다.

한국투자증권은 현지 온오프라인 시장에서 선두권으로 진입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오프라인 시장에서는 채권 중개와 리테일 주식중개(BK) 영업 인프라 확충에 집중한다. 고객 친화적으로 온라인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한국형 홈트레이딩시스템(HTS)과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도 도입할 예정이다.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은 “인도네시아 현지 진출은 지난 베트남에서 축적된 경험과 전략을 활용하여 조기 톱10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를 2020년 아시아 최고 투자은행 진입이라는 중장기 과제의 한 발판으로 삼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난 2010년에도 베트남 현지 증권사 50위권 EPS증권과 지분 인수 계약을 체결하고 이를 베트남법인 'KIS 베트남'으로 낸지 5년만에 현지 '톱10' 내 대형 증권사로 성장시킨 바 있다. 한국 증권사들은 아시아 IB시장에서 미국 유럽 등 해외 IB에 비해 지리적 문화적 이점을 누릴 수 있고, 대외신용도나 자금력도 현지 활동에서 우수하다고 알려졌다.

박찬이 기자 cypar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