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KB증권, 'KB 에이블 어카운트' 판매잔고 1000억 돌파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7-09-26 19:54 최종수정 : 2017-10-15 00:31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KB증권이 지난 7월 선보인 일임형 랩어카운트‘KB able Account’가 출시 두 달여 만에 판매잔고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출시 이후 현재까지 ‘KB able Account’의 판매실적을 분석해 보면 계좌수 약 1600개로 계좌당 6400만원을 기록하고 있다. 단기간 1000억원 판매는 업계 최저수준의 최소가입금액(유형별 1000만~3000만원)으로 고객 접근성을 높인 결과다.

상품유형별 비중을 살펴보면 자산배분형(88%), 국내투자형(8%), 펀드투자형(2%), 해외투자형(2%)의 순으로 집계됐다. 자산배분형의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은 공격형/적극형/중립형 등 고객투자성향에 따른 세부적인 포트폴리오 제공(18개 유형)으로 고객맞춤형 자산관리를 제공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25일부터는 최소 가입금액 10~30만원 수준의 적립식 상품(국내투자형, 펀드투자형)과 성과보수형 상품(국내투자형, 글로벌투자형, 각 최소가입금액 1000만원)을 추가로 출시했다. 적립식 상품 출시로 전문적인 자산관리서비스인 ‘KB able Account’에 대한 개인투자자들의 문턱은 사실상 없어졌다.

이완규 KB증권 IPS본부장은 “운용 수익률 향상과 고객 신뢰 확대를 통해 ‘KB able Account’를 KB증권의 대표적인 일임형 자산관리서비스로 육성하겠다”며 “올해 안에 지점운용형 서비스도 추가로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상품은 운용 결과에 따라 투자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며, 상품 및 가입 관련 자세한 사항은 KB증권 홈페이지 또는 가까운 KB증권 영업점을 통해 문의하면 된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