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핀다, UX 개편 진행…사용자 편의성 강화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0-11-05 10:18

공인인증서 연동 없이 조회가능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사진 = 핀다

사진 = 핀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핀다가 UX 개편을 진행해 사용자 편의성을 강화했다.

핀테크 선도 기업 핀다는 사용자 편의에 맞춘 UX(User Experience)를 개편해 보다 폭넓은 사용자 경험에 집중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개편은 핀다 비교대출서비스의 사용자 확대 및 신빙성 높은 사용후기 시각화를 통한 고객 경험 강화가 주요 방향이다.

그동안 핀다 사용자들은 핀다의 혁신금융서비스인 비교대출서비스를 사용하기 위해서 공인인증서 연동 과정을 필수로 거쳐야 했다. 핀다는 공인인증서 연동이 어렵거나 불가능한 사용자들의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 공인인증 단계를 거치지 않고, 사용자가 입력한 정보만으로도 대출 상품을 비교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용자는 본인이 재직중인 회사의 재직 기간과 연소득 정보, 희망대출금액정보 등을 입력하기만 하면 대략적인 대출 한도와 금리를 조회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공인인증서가 없는 고객들도 핀다의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고객의 선택폭을 넓혔다. 다만, 보다 정확한 핀다 확정금리 및 한도조회 서비스를 받기 위해서는 공인인증서 연동 절차를 거쳐야 한다.

이외에도 사용자들의 실제 사용후기를 생생하게 전달할 수 있도록 UX를 강화했다.

사용자의 입력 정보를 바탕으로 핀다가 금융사와 연동하는 시간 동안 사용자 연령별 대출후기를 시각화해 보여준다. 실제 핀다 앱에서는 11월 2일까지 집계된 1,988개의 사용후기를 확인할 수 있으며, 사용자는 본인과 맞는 연령대의 대출상품 정보와 금리 등을 알 수 있다. 더불어 핀다에서 확인할 수 있는 21개 금융기관 리스트도 일정간격으로 롤링(rolling)해 보여줌으로써 보다 직관적인 사용자 경험 구조를 선보인다.

이혜민 핀다 대표는 “핀다가 비교대출서비스를 선보인 지난 1년 동안 핀다의 발전을 위해 모인 고객의 목소리에 응답하기 위해 이번 UX 개편을 진행했다”라며 “특히 공인인증서 없이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고객 접점을 넓히는데 방점을 뒀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핀다에서 비교대출서비스를 받은 실제 고객 후기는 비슷한 연령대의 사용자들에게 실질적인 정보 공유의 장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앞으로 더욱 신뢰할 수 있는 UX를 만들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