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시간 소요...개발 어렵진 않아”- 키움증권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02-27 08:59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승인 및 상용화에 시간이 소요될 뿐, 개발 자체가 어려운 것은 아니라는 전망이 나왔다.

27일 허혜민 키움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대해 시간이 다소 소요될 뿐, 개발 자체가 어려운 것은 아니므로 지나치게 공포에 사로잡힐 필요는 없다고 조언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제약·바이오주의 전반적인 실적 악영향은 적을 것으로 예상했다.

허 연구원은 “과거 신종플루 대비 코로나19에 더욱 두려움을 느끼는 이유는 현재 치료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라며 “코로나19 효능과 안전성을 획득한 공식 치료제가 있는 건 아니지만, 치료법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중앙임상 태스크포스(TF)에서 발표된 치료원칙에서는 고령·기저질환 있는 경우 1차로 항바이러스제를 권고하고 있다”며 “효과가 없는 경우 리바비린(Ribavirin), 인터페론(Interferon) 투여를 고려해야한다고 발표했고, 점차 완치 환자도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간 업체뿐만 아니라 국가적으로도 치료제 및 백신 개발에 착수하고 있다”며 “승인·상용화에 시간이 소요될 뿐 개발 자체가 어려운 것은 아니므로 지나치게 공포에 사로잡힐 필요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제약·바이오 섹터 내 코로나19로부터 가장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되는 분야로 바이오시밀러와 바이오텍을 꼽았다.

허 연구원은 “바이오시밀러는 주로 항암제와 류마티스관절염 등 지속 관리가 필요한 필수 의약품 위주로 수출·처방되고 있어 큰 영향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바이오텍은 대부분 악영향 받을 제품 매출 실적이 없고, 기술 수출 등에 기대를 걸고 있어 관련 영향이 적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러한 상황에서도 환자들은 처방을 받아야하기 때문에 제약·바이오주의 전반적인 실적 악영향은 적을 것으로 보인다”라며 “다만 전통제약사는 2월 병원 영업강화가 쉽지 않고 신제품의 공격적인 마케팅도 어려웠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허 연구원은 마지막으로 “4월 말 미국 암학회(AACR), 5월말~6월초에는 ASCO, BIO USA 등 주요 학회가 개최된다는 점에서 그동안 소외됐던 바이오텍에도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