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카드, '금융지배구조법' 위반... 금감원으로부터 과태료 500만원 부과

유정화 기자

uhwa@

기사입력 : 2020-01-28 10:20 최종수정 : 2020-01-28 11:33

임원, 퇴직자 위법·부당사항 제재

/ 사진 = 현대카드

[한국금융신문 유정화 기자]
현대카드는 금융회사의 지배구조에 관한 법률(금융지배구조법)을 위반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지난 22일 제재를 받았다.

28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현대카드는 금융지배구조법 제11조를 위반해 과태료 500만원을 지불해야 한다.

금융지배구조법 11조 등에 의하면 금융회사는 해당 금융회사의 임직원이 다른 회사의 상근임직원을 겸직하려는 경우 미리 금융위원회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그러나 현대카드는 자사 임원이 지난 2017년 10월 1일 A 회사에 재선임됐음에도 겸직에 대해 미리 금융위원회의 승인을 받지 않았다.

금감원은 현대카드에 과태료 500만원을 부과하고 해당 임원은 퇴직자 위법·부당사항(주의 상당)으로 제재 조치했다.

유정화 기자 uhw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