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농협금융, 김광수호 첫해 작년 순익 1.2조 사상 최대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2-14 11:15

은행 호조·생보 주춤…김 "경제 하방압력…지속가능 수익기반 구축"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2018년 농협금융 경영 실적 / 자료= 농협금융지주

2018년 농협금융 경영 실적 / 자료= 농협금융지주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김광수닫기김광수기사 모아보기 농협금융지주 회장 취임 첫해인 지난해 농협금융그룹이 연간 순익 '1조 클럽'을 달성했다.

은행과 증권 부문에서 호조를 보였지만, 생명보험과 손해보험은 주춤했다.

농협금융지주는 2018년 누적 당기순이익(지배주주지분)이 1조 2189억원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전년(8598억원) 대비 41.8% 증가한 것으로 지주 출범 이후 최고 실적이다. 4분기만의 그룹 순익은 1417억원을 기록했다.

농업지원사업비(3858억원) 부담전 당기순이익은 1조 4899억원이다.

이번 실적에 대해 농협금융 측은 부실채권에 대한 충당금 규모가 지난해보다 크게 감소한 반면, 이자이익과 수수료이익 등 영업이익이 증가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그룹 이자이익은 7조 910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9%(7155억원) 증가했다.

다른 한 축인 비이자이익은 보험 부문 부진 등으로 6995억원 손실을 기록했으나 수수료이익이 1조78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5%(468억원) 늘어 방어했다.

지난해 그룹 누적 신용손실충당금은 7355억원으로 전년대비 22.1% 감소했다.

농협금융 자산건전성을 나타내는 고정이하여신비율은 2018년말 0.91%로 2017년말(1.05%)보다는 떨어졌다. 대손충당금적립률은 97.27%를 기록했다.

자회사 별로 보면 농협은행은 지난해 1조 222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내며 역대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전년동기(6521억원) 대비 87.5% 증가한 수치다.

NH투자증권도 지난해 순익이 3609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3.1% 증가했다.

은행(카드포함) 순이자 마진(NIM)은 2018년말 1.89%를 기록했다. 2017년말(1.77%) 이후 꾸준히 상승세다.

농협은행 연체율은 0.43%로 전분기(0.44%)보다 개선됐다.

은행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89%로 전분기, 전년동기 대비 개선됐고, 대손충당금적립률은 93.67%를 기록했다.

반면 보험 부문은 부진했다. NH농협생명은 지난해 1141억원 순손실을 기록하며 역성장했다. 여름철 재해 영향 등으로 농협손해보험도 지난해 20억원 순익에 그쳤다.

이밖에 지난해 NH-Amundi자산운용은 166억원, NH농협캐피탈은 470억원, NH저축은행은 128억원의 순익을 기록했다.

농협금융그룹 총자산(신탁, AUM 합산)은 지난해 말 기준 549조3000억원으로 늘었다.

김광수 회장은 취임 첫해 사상 최대 실적의 성적표를 받게 됐다. 농협금융 측은 이번 실적이 농업지원 사업비뿐만 아니라가 1000억원 이상의 사회공헌비가 반영된 실적이라고 전했다.

경영체질 개선을 통해 안정적인 성장기반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김광수 회장은 "2019년은 글로벌 불확실성 확대와 내수 및 수출 동반 부진으로 국내 경제의 하방압력이 심화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실행력 높은 리스크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거시적 관점의 리스크지표 분석 고도화를 통해 지속 가능한 수익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