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마트, 이명희‧정용진 등 총수일가 계열사 지분 매입

신미진 기자

mjshin@

기사입력 : 2018-07-10 17:51

[한국금융신문 신미진 기자]
이마트는 신세계I&C, 신세계건설, 신세계푸드 3개 계열사의 대주주 지분을 장내 시간외매매 방식으로 취득했다고 10일 공시했다.

이번 거래를 통해 이마트가 사들인 계열사 주식수는 각각 신세계I&C 1만14170주, 신세계건설 41만1374주, 신세계푸드 2만9938주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신세계건설 37만9478주(9.5%)와 신세계푸드 2만9938주(0.8%), 정재은 신세계그룹 명예회장의 신세계I&C 4만주(2.3%), 정용진닫기정용진기사 모아보기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신세계I&C 7만4170주(4.3%)와 신세계건설 3만1896주(0.8%)가 거래대상이다.

거래기준은 이날 종가기준이며, 총 거래금액은 343억원이다.

이번 거래를 통해 이마트의 해당 계열사 보유 지분율은 신세계I&C가 29.01%→35.65%, 신세계건설이 32.41%→42.70%, 신세계푸드가 46.10%→46.87%로 늘어났다.

이마트 관계자는 “해당 계열사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분을 매입했다”며 “이들 회사의 성장을 통한 기업 가치 상승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미진 기자 mjsh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