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은행연합회, 인도은행협회와 MOU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8-07-10 16:00

김태영 회장, 국내 은행 인도 진출 지원 요청
文 대통령 순방 동행 중 체결...'新 남방' 부응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한국은행연합회가 10일 인도은행협회와 양국 은행산업 상호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국 은행협회는 향후 각 국의 금융규제 관련 현안 공유, 사원기관의 상호 진출 지원, 금융인들의 자질 향상을 위한 연수 부문 등에서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김태영닫기김태영기사 모아보기 회장은 인도에 진출한 국내 은행들이 영업·인허가 과정에서 겪는 애로사항을 해소할 수 있도록 인도은행협회가 우리나라 은행의 입장을 인도 금융당국에 전달해 주고, 인도 내 사업 확장을 위한 시장조사 시 적극 지원해줄 것을 요청했다.

현재 국내 은행의 인도 진출 현황은 신한은행 지점(6개), 우리은행 지점(3개), 하나은행 지점(1개), 기업은행 지점(1개), 농협·국민·수출입·부산은행 사무소 각 1개 등으로 총 8개 은행의 11개 지점 및 4개 사무소가 진출해 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김태영 회장의 대통령 인도·싱가포르 순방 동행 중에 이뤄진 것으로 정부의 신(新) 남방정책에 부응해 은행산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이에 앞서 김태영 회장은 지난 달 22일 러시아 경제사절단에도 금융권을 대표하여 참석했으며, 가레긴 투썬얀(Garegin Tosunyan) 러시아은행협회장과 만나 양국 은행협회 간 상호협력 방안 등을 협의한 바 있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인도은행협회를 포함해 중국・미국・일본 등 현재까지 14개국 은행협회와 MOU를 체결했다"며 "앞으로도 국내은행의 해외진출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민간 금융외교의 역할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