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수은, 대외경제협력기금 1조 3500억원으로 늘려

이나영

webmaster@

기사입력 : 2014-02-26 22:35

수출입은행(이하 수은)은 중소·중견기업 등 국내기업들이 해외 정부 발주사업에 더욱 활발히 참여할 수 있도록 올해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지원규모를 1조 3500억원으로 확대한다고 26일 밝혔다.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은 장기 저리의 차관자금 제공을 통해 개발도상국의 산업발전 및 경제안정을 지원하고, 우리나라와의 경제교류를 증진하는 등 대외경제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1987년부터 우리 정부가 설치하여 관리·운용하고 있는 대개도국 경제원조기금이다.

수은은 2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2014년 EDCF 지원전략 설명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올해 EDCF 운용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300여 명의 EDCF 관심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우선 수은은 중소·중견기업들의 해외정부 발주사업 참여기회를 더욱 확대하기 위해 보건·의료, 농촌개발 등 중소기업 참여 유망분야 사업을 적극 발굴할 방침이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500만달러 이하 규모의 소액차관을 더욱 활성화시키기로 했다.

대형 인프라 사업 진출을 위한 민관 파트너십(PPP) 사업 발굴에는 EDCF 보증제도가 적극 활용된다. 수은이 해당 사업에 자금을 제공하는 금융기관에 보증을 제공함으로써 투자위험을 경감시켜 국내 기업들의 해외건설 참여를 더욱 활성화시킨다는 복안이다.

민관 파트너십은 정부가 전력·철도·항만·도로 등 공공시설의 건설과 운용에 필요한 재원의 전부 또는 일부를 민간으로부터 조달하고, 그 대신 일정한 범위 내에서 민간이 그 공공시설을 경영하게 하여 수익성을 보장하는 사업추진 방식이다. 임성혁 수은 부행장은 이날 설명회에서 “해외입찰 정보 수집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게 EDCF 지원예정 사업정보를 적시에 제공해 해외시장 진출에 도움을 주는 상생의 공적개발원조를 계속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임성혁 수출입은행 부행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14년 EDCF 지원전략 설명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이나영 기자 ln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