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농협, '코로나19' 극복과 확산 방지를 위한 범국민적 노력에 동참

편집국

@

기사입력 : 2020-02-27 19:40

[이동규 기자]
농협(회장 이성희, 사진 좌측)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의 지역 주민을 위로하고 임직원 감염 예방을 통한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그 일환으로 대구·경북지역의 피해 극복 지원을 위해 26일에는 대한적십자사 경북지사에 5억원, 27일에는 대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의 성금을 각각 전달했다.

또한, 대구·경북지역의 대면 금융거래 최소화 및 고객편의 도모를 위해 해당 지역에 한해 2월 28일부터 3월 31일까지 지역농축협과 NH농협은행에서 운영하는 자동화기기(ATM/CD)의 현금 출금 및 이체수수료를 면제한다.

※ 이번 이용수수료 면제는 다른 은행 기기를 이용하거나 타행거래고객, 브랜드제휴기기 이용 고객은 제외됨

임직원의 감염 예방을 통한 확산 방지를 위해 농협중앙회 본관 로비에는 지난 25일부터 '코로나19 진료상담소'를 설치·운영하고 있으며, 전문 간호인력이 상주하며 열화상카메라와 체열측정기를 이용해 출입자에 대한 발열검사와 문진을 병행하고 있다.

아울러, 정부의 사업장 대응 지침 개정에 따라 유연근무제의 일환으로 임직원 시차출퇴근제를 적용하고, 임산부, 기저질환자, 미취학아동 부모 등에 대한 재택근무를 장려해 직원 보호에 힘쓰고 있다.

농협중앙회 이성희 회장은“코로나19로 전 국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범농협 임직원이 힘을 합쳐 대구·경북지역의 어려움을 조기 극복하고 지역으로의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협중앙회는 지난 25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비상대책종합상황실을 설치해 24시간 상시운영하고 있다. 전 계열법인 및 계통사무소를 대상으로 재난대책 일일 상황보고를 실시하는 등 상황파악 및 전파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