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나재철 금투협회장 취임사 “회원사 지원 중심의 효율적 조직 만들 것”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0-01-02 17:00

“회원사 공동 TF 통해 혁신방안 마련”
“기금형 퇴직연금 도입 등 추진해야”

▲나재철 신임 금융투자협회장./사진=금융투자협회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나재철 신임 금융투자협회장은 2일 취임사를 통해 “협회를 회원사 지원 중심의 효율적 조직, 신속한 의사결정과 비용 효율화를 추구하는 조직, 열정·소통·변화의 조직 문화가 정착된 조직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나 신임 회장은 이날 취임식에서 “이제는 바야흐로 묵은 것을 버리고 새로운 것을 펼친다는 제구포신(除舊布新)의 마음을 품어 새로운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 회장은 “조직의 안정성만을 고집한다면 현재의 위기상황을 벗어날 수 없다”며 “역동적인 조직으로 변화하기 위해서는 조직구성원이 주인의식을 갖고 한마음 한뜻으로 화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성과창출형 인사, 예측 가능한 인사 등으로 선도적인 가치창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회원사와 함께하는 혁신 태스크포스(TF) 등을 통해서 회사와 직원이 상호 윈윈(Win-Win) 하는 혁신방안을 만들고자 한다”고 말했다.

자본시장 역할 강화를 위해서는 기금형 퇴직연금 도입과 자본시장 세제 선진화 등을 통해 국민자산증대에 기여할 수 있는 투자환경을 구축하는 한편 모험투자 및 혁신기업을 적극 발굴하는 금융생태계를 조성해 자본시장 미래역량을 확보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사모펀드·부동산신탁·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 시장 전반에 대한 규제 일변 정책의 노선변경을 위한 회원사 건의 채널 확대, 시장 중심의 선제적 자율규제를 통한 불완전 판매 근절과 금융당국 및 국민의 금융이해도 제고 방안 동시 추진 등의 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나 회장은 또 “이와 별개로 추락한 업계 신뢰도를 회복하기 위해 더 많이 듣고 더 많이 고민하며 더 많이 뛰어야 한다”고 밝혔다.

나 회장은 “협회는 지난 몇 년간 회원사를 대표해 시장 친화적 제도 개선을 위해 금융당국에 업계 의견을 전달하고 정부 및 국회와 소통 채널을 굳건히 하는 가교역할을 수행해왔다”며 “그간 협회가 조율자의 역할에 집중해왔다면, 거기에 더해 보다 능동적이고 적극적이며 선제적인 협상자이자 중재자로서의 협회에 주목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단순히 양측의 의견을 청취하고 상호 간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을 넘어 능동적으로 대안을 고민하고 적극적으로 회원사와 정부를 설득해 양측이 납득할만한 정책을 선제적으로 제시한다면 정부와 회원사 모두 만족할만한 구체적인 청사진을 그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