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한금융 찾은 하버드 리더십 석학…"조직 밖에서 사고하라"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12-05 14:08

로자베스 모스 캔터 강연, 신한금융 그룹사 CEO 귀쫑긋

신한금융그룹은 12월 4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신한금융 본점 대강당에서 하버드대 경영대학원 로자베스 모스캔터(Rosabeth Moss Kanter)교수를 초청해 강연회를 열었다. 이날 강연회에 참석한 신한금융그룹 그룹사 CEO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신한금융지주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조직 밖에서 사고하라."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4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본점 대강당에서 하버드대 경영대학원 로자베스 모스 캔터(Rosabeth Moss Kanter) 교수를 초청해 강연회를 열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강연한 하버드 경영대학원 캔터 교수는 조직 혁신과 리더십 분야의 세계적 석학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캔터 교수는 ‘조직 밖에서 사고하기(Think Outside the Building), 디지털시대의 혁신을 위한 리더십’이라는 주제로 강연과 질의 응답을 통해 일류 신한이 되기 위한 전략적 제언을 했다.

캔터 교수는 과거 신한-조흥은행의 합병을 자신이 알고 있는 최상의 기업 합병 사례로 꼽았다.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여 사람중심, 문화중심으로 합병을 추진함으로써 양 은행의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캔터 교수는 기후, 정치, 기술 등 다방면에서 변동성이 커지고 있다며 이러한 때 기존의 체계와 구조라는 성채(Fortress)에 머물러 있어서는 안된다고 햇다.

기존의 것을 과감하게 무너뜨리는 수준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겉으로만 변화해서는 불독 입술에 립스틱을 바르는 것처럼 우스꽝스런 모습만 나올 뿐이며 소소한 변화로는 충분치 않다고 했다.

캔터 교수는 ‘조직 밖에서 사고하기’를 위해서는 완전히 새로운 것을 살펴볼 것을 주문했다. 평소에 보던 것, 표준적인 것에서 벗어나서 관련성이 거의 없는 산업을 살펴보고, 한 번도 가본 적 없는 지역을 가보기도 해야한다고 조언했다.

캔터 교수는 ‘조직 밖에서 사고하기’와 디지털 시대에 걸맞은 방법론으로 '5F'를 제시했다.

구체적으로 의미있는, 명확한 목표를 가지고 기업의 임팩트를 우선시(Focused)하고, 항상 준비된 상태에서 신속하게 실행해야(Fast) 한다고 짚었다. 또 조직내 사일로와 경계를 뛰어넘어 필요에 따라 조직원을 재배치(Flexible)해서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어야 하고, 조직의 외부, 다른 산업분야까지 협력관계를 형성해 생태계를 구축(Friendly)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사람들이 소속감을 느끼고 다양성과 서로 다름을 표현하는 데에 부담이 없는 것(Fun)을 꼽았다.

캔터 교수는 혁신은 평탄한 길이 아니라 험난한 길을 가는 것이라며 ‘중도에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하면 성공할 수 있다(Everything looks like a failure in the middle)’는 믿음을 법칙(Kanter’s Law)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