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TV PPL 영향력 여전히 강하다 코바코, 가상-간접 광고 영향력 분석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12-03 13:48

온라인 광고 강세 불구 인지 단계 영향력 높아
20대 여성, 호감형성 단계 PPL 비중 높아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가 가상, 간접 광고 영향력 분석 결과에서 온라인 광고 강세에도 불구하고 TV PPL(간접광고)의 영항력이 압도적이라는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한양대 언론정보관에서 지난달 23일 열린 한국광고홍보학회 학술대회 속 발표에 따르면 브랜드 인지 단계에서는 TV광고의 영향력이 압도적이며, TV PPL을 꼽은 사람은 전체의 42.4%에 달했다.

성별로는 여성이, 연령별로는 40~60대가 TV PPL의 영향을 강하게 받았다. 정보획득 단계에서는 온라인의 영향이 강했지만(포털카페 및 커뮤니티 32.4%) TV PPL도 오차범위 내 수치인 31.9%로 높게 나타났으며, 50~60대 여성과 60대 남성의 경우에는 TV PPL이 온라인보다 훨씬 높은 수치를 보였다.

호감형성 단계에서도 TV PPL을 꼽은 비율이 34.8%로 가장 높았는데, 전반적으로 남성보다 여성이 TV PPL로부터 영향을 많이 받았고 그중에서도 20대 여성의 수치가 두드러졌다.(전체 34.8%, 20대女 40.1%)

구매결정 단계에서는 SNS, 블로그 후기 및 전문가 리뷰가 24.6%로 가장 높았는데, 50~60대 여성과 60대 남성에 한해서는 TV PPL의 영향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구매 결정 단계의 영향 매체 분석 결과표/사진=코바코

이미지 확대보기
데이터를 분석한 박종구 코바코 미디어광고연구소 연구위원은 “방송광고는 정보획득이나 구매결정 단계에서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는 인식이 있지만 데이터는 반대의 결과를 말하고 있다”면서, “소비자 인식데이터를 활용해 매체별 효과성을 재조명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본 분석은 2019년 소비자행태조사(MCR) 데이터를 바탕으로 이루어졌다. MCR은 전국 만 13~69세 소비자 4,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는 ±1.6%p이다.

MCR 본보고서와 원시데이터는 방송통신위원회 정부혁신 실행계획에 따라 12월 데이터서비스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