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K5풀체인지, 쏘나타 보다 반응 뜨겁다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11-26 09:44 최종수정 : 2019-11-26 14:08

풀라인업 동시출시-디자인 혁신이 비결
사전계약 4일 1만28대 자체 신기록

3세대 K5.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기아자동차는 26일 신형 3세대 K5 사전계약 대수가 사흘 만에 1만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4년 6월 카니발(16일, 1만대)이 세운 기아차 자체 기록을 경신한 것이다.

또 지난 3월 8세대 쏘나타 사전계약 대수가 닷새만에 1만대를 돌파한 것보다 속도가 빠른 것이다. 다만 쏘나타는 터보·하이브리드 모델이 기간을 두고 순차 출시된 점을 고려해야 한다. K5는가솔린, 터보, LPi, 하이브리드 전 라인업을 동시 출시했다.

사전계약은 실제 판매로 이어지지 않을 수도 있지만 출시 이후 성적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잣대로 쓰인다.

(자료=각사)

이미지 확대보기
기아차는 K5 신기록이 SUV 돌풍과 중형세단 수요 감소 속에 일궈낸 성과인 점에 의미를 부여했다.

국내 브랜드 중형세단 판매는 2014년 20만7000대에서 지난해 16만6000대로 20% 감소했다. 같은기간 중형SUV는 12만5000대에서 20만9000대로 중형세단을 넘어섰다.

기아차 관계자는 "3세대 K5는 강렬한 디자인 덕에 역대급 고객 반응을 이끌어낼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신형 K5는 기아 디자인 철학인 '호랑이 코' 그릴이 헤드램프까지 확장된 것이 특징이다. 이외에도 지붕부터 트렁크 끝 부분까지 곡선을 이루며 떨어지는 패스트백 스타일을 적용해 날렵한 인상을 준다.

기아차는 다음달 12일께 신형 K5를 공식출시할 예정이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