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달러/원 전망] 달러 약세 vs 무역합의 우려…1,170원선 재진입 시도 지속

이성규 기자

ksh@

기사입력 : 2019-11-15 08:01

[한국금융신문 이성규 기자]
서울 외환시장에서 15일 달러/원 환율은 글로벌 달러 약세와 미중 무역합의 우려라는 하락과 상승 재료가 겹친 탓에 뚜렷한 방향성을 보이기보단 전일 종가(1,169.70원) 근방 좁은 박스권 등락을 거듭할 것으로 예상된다.
달러 약세는 미중 무역합의 우려 속에 미 국채 가격이 상승하면서 촉발됐다. 특히 안전자산인 엔에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달러 약세가 이어졌다.
달러/위안도 약세를 이어갔다. 뉴욕장 마감 무렵 달러/위안은 7.02위안 수준을 나타냈다. 이후 역외시장에서는 7.01위안에서 거래됐다.
달러/위안 하락을 필두로 한 글로벌 달러 약세만 놓고 보면 이날 달러/원 환율은 하락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글로벌 달러 약세가 다른 이유가 아닌 미중 무역합의 우려로 촉발된 것인 만큼 무작정 달러/원 환율의 하락을 예상하기도 쉽지 않다.
미국은 중국에 연간 500억달러 규모 미 농산물 수입을 어떻게 진행할지 구체적 계획을 제시하라고 요구했고, 중국은 이에 대한 구체적인 답변은 내놓지 않은 채 무역합의에 도달하려면 기존 관세의 단계적 철회에 합의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 때문에 금융시장 참가자들은 양국의 1단계 무역합의 체결 가능성에 의구심을 품었고, 글로벌 자산 시장도 이를 가격에 반영하려 했다.
시장전문가들은 미중 무역합의 우려가 지속되고 있지만, 달러/원이 1,170원선을 뚫고 레벨업을 시도하기란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미중 무역합의 우려에도 양국의 물밑 협상은 진행되고 있고, 달러/위안 환율도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들은 오히려 국내 주식시장에서 외국인 주식 순매도가 지속되느냐 여부가 달러/원의 1,170원선 진입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전망했다.
A 은행의 한 딜러는 "1단계 무역합의에 앞서 양국이 신경전을 펼치고 있지만, 무역합의 자체가 훼손되진 않을 것이라는 기대로 위험자산 가격도 크게 떨어지진 않았다"면서 "달러/위안 환율 흐름만 놓고 보면 오늘 달러/원은 하락세를 보일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우리은행은 이날 달러/원 레인지로 1,167~1,173원을 제시했다.
민경원 우리은행 이코노미스트는 "무역협상 기대 약화와 중국의 경기 우려로 위험선호 심리가 둔화되면서 달러/원 상승은 1,170원선 회복을 다시 노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1,170원선 위에선 네고 물량이 대기하고 있고, 달러 약세 현상까지 이어짐에 따라 상단은 경직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성규 기자 k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