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225명 고용·1200억 투자유치' 이끌어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11-04 13:00

금융위 "연내 총 36건 혁신금융서비스 출시"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효과 중 투자유치 / 자료= 금융위원회(2019.11.04)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금융당국이 규제 샌드박스를 통한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이 핀테크 기업의 고용, 투자유치, 해외진출 등에 효과를 냈다고 평가했다.

금융위원회는 4일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혁신금융서비스 테스트 진행현황 및 지정 효과'를 발표했다.

금융혁신지원특별법 제정으로 올해 4월 혁신 서비스에 규제 특례를 주는 금융규제 샌드박스가 시행된 이후 현재까지 총 53건의 혁신금융서비스가 지정됐다.

이중 혁신금융서비스 42건(지정기업 37개) 대상으로 조사를 해보지, 샌드박스 지정 이후 우선 23개 핀테크기업에서 총 225명 고용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예컨대, 재생에너지 전문 P2P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한 핀테크 기업은 기존 9명에서 16명으로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이후 고용규모가 78% 뛰었다.

또 11개 핀테크기업이 약 12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고, 추가로 연내 100억원 투자 유치 협의중으로 파악됐다. 온라인 대출상품 비교 플랫폼을 운영중인 핀테크 기업은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이후 총 45억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 유치를 받은 바 있다.

또 스몰티켓, 공감랩, 페이민트, 지속가능발전소, 디렉셔널, 핀테크, 아이콘루프 등 7개 핀테크기업은 동남아, 영국, 일본, 홍콩 등 6개국 진출 또는 진출을 협의 중이다.

혁신금융서비스로 현재까지 15건의 서비스가 출시된 상황이다. 한 보험사는 혁신금융서비스 ‘On-Off 해외여행보험’ 출시 이후 해외여행보험 가입자가 2019년 5만9000건으로 전년(3만4000건) 대비 71% 가량 뛰었다. 다른 핀테크 기업이 운영하는 온라인 대출상품 비교 플랫폼도 대출신청 사용자 3000명 이상, 총 대출실행금액 10억원 이상, 평균 이자절감 비용 11만원의 성과를 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까지 지정된 53건의 혁신금융서비스 중 지난달 2일 지정건(11건)을 제외한 42건 중 15건은 이미 출시됐고, 12건은 추진 일정에 따라 테스트 중이며, 15건은 당초보다 테스트 준비에 추가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금융위 측은 "이미 출시된 15건의 서비스를 포함해 연내 총 36건이 출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융당국은 핀테크지원센터, 금융감독원을 통해 혁신금융사업자의 법적 준수사항 컨설팅을 실시하고, 금융보안원은 전산설비 관련 보안 컨설팅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달부터는 서비스 출시 및 운영현황 점검을 위한 1대 1 멘토링도 진행한다. 혁신금융사업자 담당자와 감독당국 사후관리 담당자를 개별 매칭해 관리하기로 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