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기아차, 이질감 줄인 스마트크루즈(SCC-ML) 개발...GV80 탑재될듯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10-21 10:02

AI 기반 머신러닝 통해 SCC 스스로 세팅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가 머신러닝에 기반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ML)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SCC는 앞차와 거리에 따라 차량이 스스로 가속·감속을 하는 기능이다. 기존 SCC는 속도·차량거리 등을 직접 설정해야 했는데, SCC-ML은 이를 차량이 알아서 설정한다. 인공지능(AI) 기술이 평소 도로상황에 따른 운전자 습관을 분석해 이를 최대한 비슷하게 구현하는 방식이다.

현대기아차는 SCC-ML이 도로상황과 관계없이 설정된 값으로 작동하던 기존 SCC에서 느낄 수 있었던 이질감·불안감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출처=현대차)

현대기아차는 SCC-ML를 방향지시등을 켜면 차선을 자동으로 변경하는 기능이 추가된 '2세대 고속도로 주행보조시스템(HDA2)'와 연계해 적용할 예정이다.

오는 11월 출시될 제네시스 GV80에 HDA2가 최초 적용되는 만큼 SCC-ML도 함께 탑재될 것으로 예측된다.

현대차·기아차 자율주행개발센터 관계자는 "SCC-ML은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적용해 기존 SCC의 사용성을 대폭 개선했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